M45.jpg

 

Date and Time : 2007.08.22 02:26:39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Pleiades cluster and Earth in the history of the universe

Pleiades 070723 2134
Code; 3 44 23 57 410

The Pleiades cluster, a member of the 1st federation of this universe, consists of more than 190 planets.
There are intelligent beings on each planet,
and the level of each being is different.
Each planet is rated depending on its level,
Seven high-dimensional planets with highly developed scientific civilization occupy a dominant position.
The high-dimensional planets began to keep an eye on Earth, a planet of opportunities, where God’s will descended upon.
Earth was a very short distance away from Pleiades,
and most closely resembled the planet as the chief leader of the cluster in its environmental conditions.
The law of evolution in the universe is that a planet can move on to the next higher dimension by helping a less evolved planet evolve its intellectual lives and making the mother planet’s dimensional ascension.
Pleiades decided to target Earth.
It was considered more favorable condition than any other planets.
Seven leaders of the seven leading planets gathered and recruited volunteers among the entire cluster to help Earth evolve.
In that case, the low-dimensional planets were usually recruited.
Planets that belonged to the same cluster but were still lower demension wanted to be higher dimensional planets through Earth.
The leaders wanted to evenly develop the whole cluster, accepted it and chose two lower demensional planets.
They decided to pass down their science to the primitive planet Earth and her people.
Scientists, soldiers, geologists and other experts of the chosen planets moved to Earth.
As for them, Earth was a good subject of scientific experiments and a planet of opportunities.
However, things against God’s will began to happen because of over-enthusiastic in their desire.
God wants everyone to keep righteously the law of the universe.
This is why the method of helping evolution must not be direct ways.
The dispatched pleidians must not make materials directly or act as Earth people.
They should have shared wisdom and technologies very slowly and carefully so that Earth people could evolve on their own.
The two dispatched planets took their places in different two locations and began to work for the evolution of Earth and her people.
One group intervened gradually in the evolution of people, awaiting for people to resonate with their own energies according to the laws of the universe.
Meanwhile, the other group began to instruct Earth people directly and even work with incarnation into human bodies.
They showed people just what the techniques were and had people follow it, not waiting until people research it themselves.
People had only to make materials as they had learned with no need to contemplate the reasons.
They saw people doing as they told, thought that this was what it call evolution, and were seized with the desire to dominate people as they pleased.
A desire for dominance had arisen and began to fall into the delusion that they could be higher than the leader planets in Pleiades.
They began to form civilizations by using all kinds of techniques they had.
They called themselves a king and began to enslave people.

 

lemurya_mu_atlantis.jpg

 

The two civilizations formed by these two pleiadian groups are Lemuria and Atlantis.
Lemuria was more focused on the development of Earth and her people than that of material civilization.
The frequency of Lemuria had been steadily increasing and the level of people’s consciousness reached as high as that of the dispatched pleiadians.
In Atlantis, on the contrary, the development of material civilization had progressed rapidly.
But the consciousness of those who could not follow it had changed extremely mechanically,
people began to feel strong opposition to the dispatched pleiadians who were dominating them.
Dispatched pleiadians in Atlantis didn’t grasp that Earth people were embeded a program which they could evolve on their own.
People began to feel the wave from Lemuria.
The thirst for mental evolution came about through the wave.
People decided to abandon the leaders of Atlantis.
The leaders of Atlantis noticed the situation and decided to destroy Lemuria, a member of the same cluster, in order to prevent people’s agitation.
Atlantis destroyed Lemuria instantly using advanced technologies.
The dispatched pleidians in Lemuria had already noticed the circumstances. So some of them returned to the main army and some of them stayed with people. The latter group hid inside Earth, at this time thoes who were not trapped by the limitations of the body thanks to already increased energy frequency of the human body hid together.
They decided to live underground until God’s will descend upon them again.
Meanwhile, the leaders of Atlantis had a victory drink, but those who had lost their hopes resented it and decided to do self-destruction.
Explosions took place throughout Atlantis.
Like Lemuria, Atlantis disappeared without a trace.

The seven leaders of the Pleiades cluster held an emergency meeting and decided to remove traces of Pleiades on Earth.
They defined the project to help the evolution of Earth as a failure and decided not to involved in Earth anymore.
Responsibility for the failure was limited to the relevant planets, and Earth project was expunged from the records.

Much time had passed since.
Earth was forgotten in Pleiades’ memory.
While the cluster was continuing to evolve together with other planets that they were getting help their evolutions from the cluster, an unexpected stagnation came the cluster’s way.
No further changes took place.
No matter how much the cluster helped the evolution of other planets, the energy did not return to Pleiades.
The cluster had to stagnate for a long period of time.
Stagnation is death to the cluster.
The leaders of the cluster tried to find the reason, but could not find it anywhere.
The urgent leaders traveled through time into the future.
That was only allowed in a state of emergency, so that they could grasp the reason for the stagnation.
They went into the future and saw the cluster declining further.
And they realized that it was because of what they had done on Earth.
They had learned all about Atlantis, Lemuria, and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evolution of their civilizations and Earth people.
The moment of the clash of two civilizations on Earth, the cluster had to take responsibility.
For Earth and her people …
Because it was their purpose …
But the leaders of the cluster abandoned Earth and forgot about her evolution.
They violated the sacred principle of the universe.
That was directly reflected in the Pleiades cluster.
Pleiades could not change without Earth’s evolution.
They were faced with an absolutely critical issue that had to evolve the forgotten Earth, her people and even people in Pleiades.
The cluster started to pay attention to the small planet, Earth.
It is no wonder they cared about Earth because the cluster’s fate depended on the evolution of Earth.
They began to see how God’s will works on Earth.
And they step in and help Earth evolve.
Not to be violated the sacred principle of the universe.
To achieve order, justice and harmony.
And for the re-evolution of the cluster.

 

 

23-et-silver-approved-1.png

 

 

======= 한국어 원문 (The Corean Original) =======

 

작성일시 : 2007.08.22 02:26:39

 

우주의 역사속에서 플레이아데스성단과 지구의 관계

플레이아데스 070723 2134
코드;3 44 23 57 410

제1우주연합 소속의 플레이아데스 성단은 약 190여개의 행성으로 이루어져있다
각 행성마다 지적 생명체가 존재하고 있으며
지적 생명체의 수준은 각기 다르다
수준에 따라 행성의 등급이 나뉘어져 있으며
고도로 발달된 과학 문명을 가진 고차원의 행성 7곳이 지배적인 위치를 차지하고 있다
고차원의 행성들에서는 하느님의 뜻이 내린 가능성의 별 지구를 바라보기 시작했다
지구는 플fp이아데스와 아주 가까운 거리에 있었으며
제일 우두머리 역할을 하는 행성과 환경적인 면에서는 가장 유사함을 보였다
우주에서의 진화의 법칙은 진화되지 못한 행성을 도와 그 곳의 지적생명체를 진화시키고 행성 자체의 차원을 높여줌으로써 도움을 준 어머니 행성 역시 한 차원 높은 곳으로 나아갈 수 있다
플레이아데스는 지구를 그 대상으로 삼기로 했다
어느 행성보다 유리한 조건이라 여겼다
지도자 행성의 일곱 지도자들이 모여 전체 플레이아데스성단 중 지구의 진화를 도울 봉사자를 모집했다
성단 중 가장 낮은 차원의 행성이 주로 그 모집 대상이 되었다
같은 성단에 속해 있지만 여전히 낮은 차원인 행성들은 지구를 통해 플레이아데스의 고차원의 행성이 되기를 원했다
성단의 고른 발전을 원하는 지도자들은 이를 받아들였고 낮은 차원의 행성 2군데를 선정했다
이들은 아직은 미개한 상태의 지구와 사람들에게 행성의 과학을 전달해주기로 결정했다
선정된 행성의 과학자와 군인, 지질학자 등등의 역할을 하는 에너지체들이 지구로 이주했다
이들에게는 지구가 좋은 실험의 장이자 가능성의 별이었다
하지만 이들의 의욕이 지나쳐 하느님의 뜻에 맞지 않는 일들이 진행되기 시작했다
하느님께서는 모두가 정정당당하게 우주의 법칙을 지킬 것을 원하신다
진화를 돕는 방식이 직접적이어서는 안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파견된 이들은 자신들이 직접 물질을 만들어낸다거나 직접 사람이 되어 행동한다거나 하면 안되었다
아주 서서히 아주 조심스럽게 사람이 스스로 진화할 수 있게 지혜와 기술을 나누어주어야 한다
파견된 두 행성은 각기 다른 곳에 터전을 잡고 지구와 사람의 진화를 위한 작업에 들어갔다
한 그룹은 우주의 법칙에 따라 사람이 자신들과 공명하여 자신들의 에너지와 접속하기를 기다리며 서서히 사람들의 진화에 개입하였다
하지만 다른 한 그룹은 기다리는 것이 힘들어 사람에게 직접 지시하기 시작했고 심지어는 사람의 몸을 통해 직접 일을 하기 시작했다
사람이 과학을 연구하기를 기다리지 않고 모든 기술을 그대로 보여주어 행하게 했다
사람은 고민할 필요없이 가르쳐주는 그대로 물질을 만들기만 하면 되었다
자신들이 시키는 그대로 행하는 사람들을 보며 이것이 진화라 여긴 파견자들은 사람을 마음대로 하려는 욕망에 빠졌다
지배에 대한 욕구가 생겨났고 고차원의 플레이아데스의 지도자 행성보다 더 높아질 수 있다는 헛된 망상에 빠지기 시작했다
그들은 가진 온갖 기술을 동원해 문명을 형성하기 시작했다
그들 스스로 사람의 왕이 되어 사람을 부리기 시작했다

이 두 그룹이 형성한 문명이 레뮤리아와 아틀란티스이다
레뮤리아는 직접적인 물질의 발전보다는 지구와 사람의 발전에 더욱 중심을 두었다
이 지역의 진동수는 계속 높으졌으며 사람들의 의식 수준 또한 파견자에 못지않게 높아졌다
아틀란티스는 반대로 물질 문명의 발전이 급속도로 진행되었다
하지만 이에 따르지 못하는 사람들의 의식은 극히 기계적으로 변해갔으며
사람을 지배하는 파견자들에게 심한 반발을 느끼기 시작했다
스스로 진화해 갈 수 있는 프로그램이 입력되어 있는 사람이란 에너지체에 대해 아틀란티스의 파견자들은 제대로 파악을 하지못하고 있었던 것이다
사람들은 레뮤리아의 파동을 느끼기 시작했다
정신적인 진화에 대한 갈증이 이 파동을 통해 일어났다
사람들은 아틀란티스의 지도자들을 버리기로 마음먹었다
이를 눈치챈 아틀란티스의 지도자들은 사람들의 움직임을 막기위해 같은 성단의 소속인 레뮤리아를 없애버리기로 했다
발달된 기술로 아틀란티스는 순식간에 레뮤리아를 날려버렸다
이미 이러한 움직임을 포착한 레뮤리아인들은 일부 본대로 돌아가고 일부 사람들과 남았다
이들은 지구 내부로 숨었으며, 이 때 에너지의 진동수가 이미 높아져 몸의 움직임에 갇히지 않는 사람들도 함께 숨었다
이들은 하느님의 뜻이 다시 자신들에게 닿을 때까지 지하의 생활을 하기로 결정하였다
한편, 아틀란티스의 지도자들은 승리에 도취하여 축배를 들었으나 희망을 잃은 사람들은 이에 분개하여 이들과 자폭하기로 마음먹었다
아틀란티스의 곳곳에서 폭발이 일어났다
아틀란티스는 레뮤리아와 마찬가지로 흔적도 없이 사라졌다

플레이아데스 성단의 일곱 지도자들은 급히 회의를 소집하고 지구에서의 플레이아데스의 흔적을 없애기로 하였다
지구 진화를 돕기위한 프로젝트는 실패로 정의내리고 이후 지구의 일에는 관여하지 않기로 결정하였다
실패에 대한 책임은 해당 행성으로 국한되었으며, 지구 프로젝트는 기록에서도 삭제되었다

그 후 많은 시간이 흘렀다
지구는 플레이아데스의 기억에서 잊혀졌다
다른 행성들의 진화를 도우며 함께 진화를 계속해가던 플레이아데스 성단에 갑작스런 정체가 찾아왔다
더 이상의 변화가 일어나지 않았다
아무리 다른 행성의 진화를 도와도 그 에너지가 플레이아데스에 돌아오지 않았다
오랜 기간을 그 상태로 멈추어 있어야 했다
멈추어있는다는 것은 성단의 죽음이다
성단의 지도자들은 이유를 찾았으나 어디에도 이유가 될만한 것을 찾을 수 없었다
다급해진 지도자들은 그들의 미래로 시간여행을 떠났다
이는 비상사태에만 허용된 것으로 멈춤에 대한 이유를 파악하기 위해서였다
미래로 가서 그들은 더욱 시들어버린 성단의 모습을 보았다
그리고 그 이유가 자신들이 지구에서 저지른 일 때문임을 알게 되었다
레뮤리아와 아틀란티스 그리고 그들의 문명과 사람의 진화에 대한 모든 것을 알게되었다
두 문명이 지구에서 충돌한 순간 성단은 책임을 지어야했다
지구와 사람들을 위해서…
그것이 그들의 목적이었으므로…
하지만 성단의 지도자들은 지구를 버리고 지구의 진화에 대해서는 관심도 두지 않고 잊어버렸다
우주의 신성한 원칙에 위배되는 행동을 한 것이다
이것이 그대로 플레이아데스 성단에 적용되었다
지구의 진화없이 플레이아데스는 변화할 수 없게 되었다
자신들의 기억속에 사라져버린 지구와 사람 그리고 자신들의 동족까지도 진화시켜야만하는 절대명제에 봉착했다
성단은 작은 지구에 관심을 갖기 시작했다
지구의 진화에 성단의 운명이 달려있으니 관심을 두는 것은 당연하다
그들은 하느님의 뜻이 지구에 어떻게 작용하는지를 살피기 시작했다
그리고 나서서 지구의 진화를 위해 활동하고 있다
우주의 신성한 원칙에 어긋나지 않기 위해
질서와 정의, 조화를 이루기 위해
그리고 성단의 재진화를 위해

 

 

 

 

Advertisements